악성 민원제기, 광고요구 등 사이비기자 '단호 대처'
 
이 상태,
악성 민원제기, 광고요구 등 사이비기자 '단호 대처'
일방적으로 밀어넣고 구독료 요구하는 지방지 기자도...
 
편집부

인터넷 시대를 맞아 '발로 채이는 것이 기자'라는 말처럼 기자가 넘쳐나다 보니 공사현장이나 민원현장을 다니면서 상습적으로 당당공무원에게 문제제기하면서 광고를 요구하는 기자들이 나타나자 천안시공무원노조가 이에대한 '강경한 대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11일 천안시공무원노조는 '신임시장·시의회에 바란다' 설문조사 발표했다.
주관식 응답 방법의 설문 결과에 따르면 언론에 대해서는 기자들의 신문 구독 강요, 고압적인 태도 등에 불만을 가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출입기자의 제재까지 바라는 것으로 파악됐다. 

천안시에 출입을 통보한 언론사와 기자는 9월 현재 총 101개사 170여명에 달한다.

언론자율과 인터넷언론의 등록이 자유로워짐에 따라 1인 언론이 급증하고 있으며, 이들은 별다른 소양교육이나 윤리의식없이 기자 명함을 가지고 정처없이 민원현장을 떠돌아 다니는 것 파악되고 있다.  특히 여러 자치단체에 출입통보를 해놓고 보도자료에 의존한 기사로 신문을 장식하고 있다.  특히 일부 인터넷 기자들끼리  삼삼오오 몰려다니며 민원현장을 파고드는 수법을 쓰고 있어 이들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면신문의 경우도 비슷하다.
수도권과 대전, 충청권에 본사를 둔 신문사들이 늘어나면서 자질없는 기자들이 대량 생산돼 시청 브리핑실은 물론 공무원들을 괴롭게 하고 있다.  기존 언론기자들을 답습해 기자실을 마치 자신의 개인 공간처럼 이용하는가 하면 공무원들에게 식사제공 받는것이 당연한 것처럼 여기로 있다는 것이다.
일부 공무원의 경우 "점식식사시간대에 기자실 근처를 오가기 겁난다.  어느때는 수십명이 모여 있어 식사대접에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분기별로 신문대금 청구서를 일방적으로 들이미는 경우도 허다하다.  구독신청없이 일방적으로 각 과나 실에 밀어넣어 놓고 3,4개월이 지나면 신문대금을 청구하는 수법이다.  몇 부도 아니고 수십 종의 신문들이 테이블에 쌓이는 경우가 많아 이를 폐지 처리하기도 버거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대해 P기자는 "기존 지방 언론사들이 해온 방법이다.  특정신문만 홍보비나 구독료를 과다하게 지급하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지 않느냐? 며 반문했다.
특히 광고시장의 경우 갈등이 특히 심하다.
해묵은 언론사의 경우 본사 유가(신문대금)부담이 크다.  다수의 기자에 법정 임금을 지급해야 하는데 따른 부담이다.  이를 감당하는 유일한 방법이 광고와 구독료이기때문에 유사한 언론사끼리 기자단, 단체, 협회를 만들어 독점하고자 하는데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 한다.  
광고주의 광고요청보다는 언론사 기자들이 광고가격을 결정하고 요구한다.  소속단체 기자들만이 이 지역을 대표한다며 지역신문의 생존권까지 박탈하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대해 A대학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특정언론만을 끼고 행정PR 하는 시대는 지났다.  관습에 의한 폐해를 공직사회가 벗어나야 한다.  지방화시대 지역을 대표하고 지역에서 꾸준히 활동하는 지역신문을 발국하고 키워갈 때 사이비 언론이 사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천안일보)

기사입력: 2014/09/27 [12:35]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