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민단체, 천안 시내버스 공영제 도입 촉구
 
문화신문

천안․아산경실련, 푸른천안21 등 천안시민사회단체는  2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 시내버스 회사 경영진의 보조금 편취 혐의관련 부당 지급된 보조금과 버스회사 면허를 환수하고 버스공영제 시행을 촉구했다.
 
 시민단체는“앞서 보조금을 지원받은 시내버스회사 대표와 경리책임자 등 5명이 100억원에 가까운 회사 자금 및 재정 지원금을 횡령과 편취로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또다시 보조금 횡령사건이 일어났다”며
 
 “120억원이 넘는 세금을 지원하면서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하는 천안시 행정에도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if !vml]-->

시민단체는 지난해부터 천안시 보조금 집행․사후관리 전 과정의 투명성 확보, 공영버스 도입으로 공영제 추진, 시내버스요금 인하 등을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펼쳐 8,500여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았다.

기사입력: 2016/05/06 [10:38]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