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지사,“재난안전, 최우선 가치로 도정 이끌 것”
 
문화신문

안희정 충남지사가 민선5·6기 핵심정책을 중심으로 도민과 함께 도정을 결산하고 대한민국을 선도할 도정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2018 시군방문-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을 진행한다.
 
▲     © 황선영

2일에는 첫 번째 순서로 홍성군청 대강당에서 분야 전문가와 도민,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을 주제로 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이 열렸다.

안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정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이라고 전제한 뒤 “도정 최우선 가치를 도민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주고 이를 뒷받침할 사회적 제도와 구조를 만드는 것에 두고 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선 5·6기 재난안전 분야 대표적인 성과로는 안전비전 2050 수립을 비롯해 44개 매뉴얼 재정비, 현장 통제관의 지휘능력 강화 등을 통해 응급차 현장도착률 5분대 진입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재난안전 분야에서만큼은 도와 시군의 노력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주권자이자 주인으로서 주민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 지사의 인사말에 이어서는 외부 전문가가 바라본 민선5·6기 재난안전 분야 변화·성과 발표, 도민과의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민선5·6기 재난안전 분야 변화·성과로는 △재난안전실 신설, 소방인력 확보 등 재난대응 조직 강화 △재난지휘관 현장대응능력 강화 △전국 최초 ‘안전충남 2050’ 수립 △참여형 민관협업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기능별 교육 등이 꼽혔다.

도민과의 대화에서는 관 주도의 재난안전 대책 마련이 자칫 형식주의로 흐를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도민의 자발적 참여를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안 지사는 “공직자가 주무부서에 연락하거나 상부에 보고서를 제출하느라 생명이 경각에 달린 국민을 저버려서는 안 된다”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집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 책임성을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3/03 [11:14]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