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2018년 4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문화신문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윤현진을 2018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전 시 개 요












〇 기 간 : 2018. 4. 1. ~ 4. 30. (한 달간)
〇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
〇 내 용 : 윤현진 사진 등 10점

윤현진은 경남 양산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한학을 수학하였고, 신학문 교육을 받기 위해 구포 구명학교에 입학하였다. 1909년 중국을 둘러보며 여러 독립지사들과 만나 체계적인 근대학문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일본 유학을 결심하였다.

1914년 일본 메이지대학 법학과에 입학하여 조선유학생학우회의 임원으로 활동하였다. 이후 반제국주의 비밀결사조직인 신아동맹당에 가입하여 집회와 연설, 서적 배포와 같은 다양한 형태의 반일운동을 전개하였다.
 
▲     © 편집부

1916년 고국으로 돌아와서 약 3년 동안 대동청년단, 백산무역주식회사, 의춘상행(宜春商行), 기미육영회 등과 관계를 맺고서 비밀결사운동, 경제적 자립운동, 교육운동에 앞장섰다.

1919년 3·1운동 직후 상하이로 망명하여 임시정부 내무위원으로 선정되었고, 임시의정원 회의에서 경상도위원으로 활동하였다. 이후 국내의 항일세력과 연락을 위한 의용단을 조직하고, 『독립신문』을 발간하기 위한 독립신문사 발기인 등을 맡았다.

1921년 2월 임시정부의 중책인 재무차장으로 선임되어 임시정부의 살림살이를 책임지게 된다. 차장급 인사들을 대표하던 윤현진은 의견이 대립하여 분열하는 상황에도 임시정부의 혁신과 개조를 위해 노력하였다.

1921년 9월 독립운동에 혼신을 다했던 윤현진은 29세의 젊은 나이로 순국하였다. 대한민국 정부는 윤현진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18/03/31 [09:50]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