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도시재생사업’ 전국적 이목 집중
 
문화신문
천안시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국내 첫 도시재생사업 ‘동남구청사부지 복합개발사업’ 부지 내에 공급될 주상복합아파트의 분양 열기가 뜨겁다.

동남구청사 복합도시개발사업은 총사업비 2,286억 원으로 동남구 문화동 112-1번지 일원 1만9816㎡에 1블록에는 구청사, 어린이회관, 행복기숙사 등 공공시설을, 2블록에는 주상복합아파트 3개동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     © 편집부

쇠퇴한 원도심의 도시 기능을 회복하고 상권에는 활력을 불어넣어 직접적인 경제적 파급효과로 생산유발 3600억 원, 약 4,300명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분양하고 있는 동남구청사부지 주상복합아파트는 지하 4층~지상 47층 3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451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 △59㎡ 164세대 △74㎡ 123세대 △84㎡ 164세대 등 총 3개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만 구성됐다.

특히 주택도시기금 도시계정이 지원하는 제1호 도시재생사업 ‘천안 동남구청사부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상징성을 지녀 견본주택을 찾은 수요자들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천안역세권·남산지구도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동남구청사 일원이 지역 균형발전과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경제와 문화의 거점지로 탈바꿈하게 될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8/04/14 [13:17]  최종편집: ⓒ ccnweek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