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지방소멸 대응 ‘충남 인구정책 수립’ 착수
 
문화신문

충남도가 생산가능 인구감소 및 인구절벽, 농어촌 인구 과소화로 인한 지방 소멸 위기론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 마련에 본격 착수한다.

도는 18일 충남개발공사 회의실에서 자문단과 실무추진단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정책 기본방향과 대응 전략’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 편집부


이번 연구용역은 오는 11월까지 7개월간 진행될 예정으로, 충남연구원이 맡아 추진한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인구대책 선진사례 분석 △충남 및 시군별 인구비전 설정 △시군 유형별 인구정책 기본방향 제시 △시군 유형별 인구정책 대응전략 수립 등이 추진된다.

인구대책 선진사례 분석에서는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에 대한 일본 등 국내외 선진사례를 분석해 충남 및 시군에서 적용 가능한 인구대책 및 시사점을 도출하는데 주력한다.

충남 및 시군별 인구비전 설정에서는 도내 지역별, 연령별, 성별 인구구조 및 인구이동 특성을 분석해 인구변화의 주원인과 특징을 도출, 충남 및 시군별 명확한 인구비전을 설정할 계획이다.

시군 유형별 인구정책 기본방향으로는 인구구조 특성, 직업인구 등을 바탕으로 각 시군을 도시·농촌형으로 유형화하고 인구증가 및 유지전략, 저출산대책, 정주환경 개선 전략을 제시한다.

시군 유형별 인구정책 대응전략으로는 충남도 SDGs 2030 지표와 연계해 인접 시군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시군이 협력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전략 및 사업유형을 제시한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본격적인 연구용역 착수에 앞서 인구동향 및 인구정책 현 실태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으며, 이어 충남연구원이 용역 추진방향과 일정, 주요연구 핵심사항을 보고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전문가 및 대학교수 등이 참여한 자문단과 실과장, 시군 담당과장 등으로 구성된 실무추진단이 참석, 지역별 특성에 맞는 대응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건호 도 미래성장본부장은 “이번 인구정책 기본방향과 대응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론에 대응한 인구정책의 장기비전이 제시될 것”이라며 “이번 인구정책 기본방향 및 대응 전략에 대한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4/21 [09:45]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