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국내 육성 양송이 신품종 보급 확대한다
 
문화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과 충남버섯산학연협력단은 27일 부여 양송이마을 복합문화교류센터에서 도내 양송이 재배 농업인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육성 양송이 신품종 보급 확대 방안 협의회’를 개최했다.
 
▲     © 편집부

수입 대체용으로 국내에서 육성한 백색종 및 갈색종 양송이 신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 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연 이날 협의회는 특강과 토론 등의 순으로 열렸다.

특강은 도 농업기술원 이병주 박사가 ‘양송이버섯 신품종 육성 및 확대 보급 방안’을 주제로 가졌으며, 강의에서는 내년 본격 시행되는 농약 허용 물질 목록 관리제도(PLS)에 관한 설명이 진행됐다.

토론에서는 △친환경재배용 갈색 품종 지속 개발 △PLS 시행에 따른 농산물 안전관리 기준 확립 △국내 육성 품종의 우수성에 대한 홍보 및 확대 보급 등을 주제로 참가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도 농업기술원 이병주 버섯팀장은 “충남도가 개발한 설강을 비롯 양송이 신품종 종균을 확대 보급해 오는 2021년까지 국내 육성 품종 보급률 50%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송이는 전국적으로 9732톤이 생산되고 있으며, 도내에서는 부여와 보령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생산량의 76%인 7443톤이 생산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4/28 [10:34]  최종편집: ⓒ ccnweek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