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청각·언어장애 아동 원격재활시스템 개발 나서
 
문화신문

최성준·이치규 교수팀은 최근 보건복지부의 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 개발사업자 공모에서 ‘청각·언어장애 아동을 위한 원격재활시스템 개발’이란 과제를 제출해 사업자로 선정됐다.
 
▲     © 편집부



두 교수는 앞으로 2020년까지 8억여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시스템 개발에 나서며, 순천향대학교 남윤영(컴퓨터공학과) 교수와 나사렛대학교 윤미선·홍경훈(언어치료학과) 교수도 공동개발자로 참여해 힘을 보탠다.
 

라이프케어융합서비스 개발사업은 보건복지부의 신규 R&D사업. 건강정보와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질환예방, 건강관리, 돌봄 등의 통합적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다.



연구책임자인 최성준 교수는 “청각·언어장애를 지닌 아이들이 병원과 재활센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든 쉽고 편안하게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5/05 [10:09]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