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문화예술 공간서 만난 ‘농업·농촌의 가치’
 
문화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1일 보령 개화예술공원에서 14개 시·군 50여 농장이 참여한 가운데 ‘제7회 농촌체험학습 한마당’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충남의 우수한 농촌체험학습 자원을 도시민과 학생에게 알리기 위해 충남 농촌체험협의회와 12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마련했다.
 
▲     © 편집부

이날 행사에서는 ‘문화예술과 만나는 농업·농촌의 가치 드림(dream)’을 주제로 농심체험관과 진로체험관 등 두 개의 체험관을 설치, 다채로운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농심체험관에서는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가공 및 향토음식 체험, 천연염색, 다육이 심기, 각종 공예품 만들기, 전통문화 체험 등 학교 교과 과정과 연계해 개발한 체험 프로그램을 펼쳐 교사와 학부모들의 눈길을 끌었다.

진로체험관은 청소년들이 농생명 산업 관련 창의적 체험과 미래 진로까지 탐색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이 체험관에서 관람객들은 유가공 전문가, 도예가, 전통공예가, 곤충 사육사, 파티쉐, 꽃차 소믈리에, 원예치료사, 농촌관광 플래너 등 농생명 산업 분야 다양한 직업을 체험했다.

충남농촌체험협의회 조관희 회장은 “충남은 310여개의 농촌체험학습장이 운영되고 있는 농촌체험관광 선두 지역”이라며 “이번 행사는 차별화된 체험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도시민이 다시 찾는 농촌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 자원식품과 김종태 팀장은 “앞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농촌관광 트랜드에 맞춰 농업·농촌 자원의 미래 가치를 재발견해 농촌체험학습장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05/12 [09:42]  최종편집: ⓒ ccnweek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