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지역총장협의회 교육부 차관 초청 간담회 개최
 
문화신문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전·세종·충남지역총장협의회(회장, 목원대학교 총장 박노권)와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대전·세종·충남분과협의회(회장, 선문대학교 총장 황선조) 소속 28개 대학 총장은 31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교육부 차관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     © 편집부

1부는 지역협의회 총회, 2부는 박춘란 차관과의 간담회로 진행됐다. 간담회는 황선조 선문대 총장의 사회로 실시됐다.

박춘란 차관은 인사말에서 “사학은 고등교육발전과 국가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다”며 “사학의 발전과 도약이 절실히 필요하다. 재정에 대한 확충이 대학발전에 중요한 요소이며, 현재는 대학의 공공성과 건전성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박차관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정 중 고등교육 질 제고가 주요 목표로 잡혀 있고 고등교육 공공성·자율성 확보, 대학 창업, 산학협력 활성화 등이 세부 목표로 잡혀 있다”라며, “교육부가 그런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 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차관은 “대학의 자율적인 발전과 건전한 사학에 재정적인 노력과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대학 총장들은 “대학 발전이 국가 경쟁력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대학의 자율성과 공공성이 확보되어야 하며, 재정적 지원이 될 수 있도록 교육부에서 노력해 달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사총협 대전·세종·충남협의회에서는 대전대학교 이종서 총장이 4대 회장교로 선출됐다. 임기는 2018년 8월 1일부터 2020년 7월 31일까지 2년이다.
기사입력: 2018/06/02 [10:3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