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유류피해극복기념관, 자유학기제 스타트
 
문화신문

충남도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최근 진로체험 사이트 ‘꿈길’에 체험기관 등록을 마치고 중학생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체험프로그램은 해설사와 함께하는 기념관 관람, 해양환경 교육, 유류방제 체험 등 현장견학형 2시간 코스로 알차게 운영된다.
 
▲     © 편집부

특히 기념관에서는 태안해양경찰서, 태안진로체험지원센터와 협업해 해경과 함께하는 방제복 입기, 유회수기 체험, 흡착포를 이용한 기름 제거하기 등의 실습까지 더해져 만족도를 높였다.

지난 5일에는 체험기관 등록 후 처음으로 태안 원이중학교 이원분교 학생 26명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원이중 학생들은 자유학기제 참여를 통해 123만 자원봉사자의 힘으로 유류유출 사고를 극복해낸 과정을 되새기고, 실제 방제체험에도 참여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태안 원이중학교 이원분교 엄재용 교감은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지역에서 있었던 유류유출사고와 극복과정, 환경의 중요성을 학생들에게 알릴 수 있었다”면서 “특히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학생들이 자원봉사도 나라를 지키고 사랑하는 일이라는 것을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자유학기제는 진로체험 사이트 ‘꿈길’(https://www.ggoomgil.go.kr/)에서 월요일을 제외한 평일에 신청 가능하다.
기사입력: 2018/06/09 [10:3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