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국제교류도시 다변화로 글로벌 도시로 도약!
 
문화신문

천안시가 세계화 추세에 발맞춰 국제교류도시를 다변화하고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조나스 도니세치 브라질 상파울루 깜삐나스시 시장과 빠울로 호베르또 브라질 전국시장연대 국제관계국장이 28일 천안을 방문해 양 도시 국제교류도시 추진을 협의하고 충남테크노파크를 견학했다.

깜삐나스시는 브라질 동남부 상파울루 주에 있으며 브라질의 실리콘밸리라고 불리는 대도시로, 상파울루 주에서 세 번째로 인구가 많고 정보통신, 석유화학, 자동차 산업이 집적해 있다.

특히 천안시와 깜삐나스시에는 각각 나사렛대학교가 소재하고 있고 깜삐나스 주립대학은 한국어학과를 운영하고 있어 자연스럽게 양 도시가 우호적 관계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조건도 갖췄다.

시는 브라질 깜삐나스가 중남미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남미지역까지 교류지역을 확대해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국제교류 다변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곽현신 예산법무과장은 “김학유 주상파울루 한국총영사관 총영사의 주선으로 이번 만남이 성사됐고 양 도시가 내년 초 국제교류도시로 협약을 체결하는데 의견을 좁혔다”며 “우리시는 앞으로도 세계의 여러 도시들과 교류를 넓혀 외국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글로벌 도시로 입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나스 도니세치 시장 일행은 28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기간에 맞춰 서울과 천안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방한했다.
기사입력: 2018/06/30 [09:5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