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청년 훈련사다리 시범사업 선정
 
문화신문
남서울대학교(총장 공정자)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2018년 청년 훈련사다리 시범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청년 훈련사다리 시범사업은 남서울대학교가 금년 3월에 개원한 드론교육원의 드론(초경량비행장치 무인 멀티콥터) 자격취득 및 지도조종사 과정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산업인력공단의 시범사업에 선정된 것이다.
▲     © 편집부

이로써 남서울대학교는 드론 자격취득 과정으로 이론 및 실기과정과 지도조종사 이론 및 실기과정을 올 8월부터 실시하게 되며, 참여 수강생은 드론 자격증 취득은 물론 지도조종사로 양성되어 해당 분야 취업까지 연결할 계획이다.

남서울대학교는 올해 교내 13,000㎡ 면적에 3개의 실기교육장을 구축하고 이론과 드론 시뮬레이션을 교육할 수 있는 전용 실습실과 드론 기체를 마련하여 재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드론 교육을 실시하여 왔다. 또한 군의 드론 장병 양성과 발맞춰 교내 학군단의 예비 장교들에게 드론교육을 지원하고, 초.중.고 방과 후 과정 드론강사 양성을 위한 과정도 개설하여 실시해오고 있다.

남서울대 4차산업혁신추진단장 강민식 교수는 “이번 사업 선정은 남서울대가 가상현실이나 빅데이터, IOT 등과 같은 4차 산업혁명 분야를 선도적으로 지원해온 과정에서 해당 교육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맺어진 결과이다” 라고 평가하고, “관련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인력양성 사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07 [08:43]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