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19일 대진침대 천안본사 방문
 
문화신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9일 대진침대 천안본사에서 라돈침대 수거·야적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을 만나 국회, 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속한 사태 마무리에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박완주·윤일규 국회의원과 국무조정실 나승식 정책관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엄재식 사무처장 등이 정부를 대표해 참석했다.
 
▲     © 편집부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라돈 노출에 의한 건강피해를 우려하시는 주민들의 고통과 애로에 공감한다”면서 “좀 더 일찍 와 봤어야 하는데 늦게 찾아뵙게 되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그동안 취임 후 정부 부처와 함께 해법을 모색해 왔다”면서 “충남도는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최근 도내 다른 야적장인 당진에서 라돈침대 해체·반출에 해결 접점에 이르고 있는 만큼 이에 준해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라돈침대 야적·해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체 유해성이 우려에 비해 높지 않다는 사실을 재차 확인하고, 이를 주민에게 알리는 작업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현장방문에 참석한 윤일규 국회의원도 라돈은 노출기간과 거리에 비례해 유해성이 높아진다며 이러한 내용을 빠르게 국민에게 알렸어야 했다고 지적하며 양 지사의 의견에 힘을 보탰다.

양 지사는 “라돈침대는 침구로 사용할 경우 호흡기와 밀착할 수 있어 위험성이 높다는 분석이 있다”면서 “이에 비해 침대의 야적과 해체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성은 높지 않은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알려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이번 사태의 신속한 문제해결을 위해 도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검토해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 도, 천안시와 같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번 사태는 안전성이 검증된 방법 가운데 주민의 동의하는 방법으로 빠른 시일 내 처리해야 한다”면서 “이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8/07/21 [09:15]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