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 축산자원개발부(종축장) 이전부지 활용방안 모색
 
문화신문
▲     © 편집부
천안시는 18일 오전 오엔시티호텔에서 성환 축산자원개발부(종축장) 이전부지 활용 방안 논의를 주제로 ‘천안미래발전포럼’ 제2차 포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이필영 부시장, 국토부, 충남도, 충남연구원, 외부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축장 이전부지 특성과 관련 정책 검토, 부지 활용 방안 등에 관해 토론하는 자리였다.
    
천안미래발전포럼은 연말까지 5차 포럼을 열어 국가정책과 연계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이전부지 활용방안을 검토·논의해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활용 발전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토론에 앞서 2035 천안 도시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수행 중인 김서수 동명기술공단 상무이사는 ‘축산자원개발부지의 특성(개발과 보전)’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어 지난해 농진청의 자개부 이전 연구용역을 맡았던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이주량 박사가 ‘축산자원개발분야 미래종합발전 방안’을 주제로 이전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제안했다.

이후 김성길 포럼공동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연세대 김갑성 교수 △토지주택연구원 조영태 박사 △국토부 안윤상 사무관 △종축장이전추진위 정재택 위원장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이필영 부시장은 “대선공약인 4차산업혁명 첨단산업 핵심거점 육성을 목표로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활용방안을 구상 중”이라며 “중부권 랜드마크 수목원 등 개발과 자연이 공존하고 미래가치를 창출할 방안을 중점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21 [09:18]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