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시장, 끌루세시와 재협약 체결로 양 도시 기업 상생발전 이끌다
 
문화신문

구본영 천안시장이 프랑스 끌루세시를 방문해 활발한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모색했다.

구본영 시장 일행은 우호도시와의 교류협력 강화와 국외 투자유치 등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3일까지 터키와 프랑스 출장에 나섰다.

지난달 31일까지 터키 일정을 마무리한 방문단 일행은 프랑스 남동부에 위치한 끌루세시에 도착해 3일까지 장필립 마 시장과 양 시의 우호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식 등의 일정을 수행했다.
 
▲     © 편집부

천안시와 끌루세시는 지난 2013년 이후 우호관계가 다소 단절됐으나 지난해 당선된 장필립 마 끌루세 신임시장이 천안시와의 관계를 회복하길 원해 이번 방문을 성사시켰다.

31일(현지시각) 구본영 시장과 끌루세 장필립 마 시장은 국제교류를 강화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경제,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 도시간의 활발한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끌루세 신임시장은 전임시장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았던 40세의 젊은 시장으로, 당선 전 산업단지 관리책임자로 근무한 경력이 있어 기업의 경제활동과 양 도시간의 투자유치, 기업 간 상호교류 등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

이에 따라 1일에는 양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 관련 대표 기업인 8인과의 간담회가 열어 프랑스 기업 한국 진출방안 등에 대해 세부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프랑스 공구·금형 제조업체 M사는 한국의 금형업체와의 교류 의사를 밝혀 시는 외국기업의 국내 투자 유치를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

구본영 시장은 “끌루세시는 자동차 부품, 정밀기계업종이 발달했으며 약 400여개 기업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고 이 기업들의 연 매출이 50억 유로에 달하는 강소도시”라며 “이번 협약이 프랑스 기업과 천안 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본영 시장은 2일(현지시간) 8박 10일간의의 터키와 프랑스 출장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기사입력: 2018/08/04 [08:48]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