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이 정책과제 뽑아 도에 제안
 
문화신문

“청소년 스터디 카페를 설치해주세요.”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도록 가로등을 설치해주세요.”

충남도 내 청소년들이 7대 분야 32개 과제를 도에 대한 정책 제안으로 내놨다.
▲     © 편집부
 
17일 도에 따르면, 이번 과제들은 청소년들의 주체적인 사회 참여를 이끌고, 청소년 공감 정책 실현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운영해 온 청소년참여예산학교를 통해 제안됐다.

청소년참여예산학교는 4월 14일 예산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시작으로, 12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총 참여 청소년은 300여명이다.

1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는 나소열 도 정무부지사와 청소년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예산 선정을 위한 ‘1000송이 청소년 꽃이 피었습니다’ 타운홀 미팅을 갖고, 32개 정책 제안에 대한 우선순위를 가렸다.

32개 정책 제안을 분야별로 보면, 참여 분야에서는 △청소년 정책 의사결정 과정에 청소년 참여 확대 등 4개 과제, 시설 분야에서는 △안전 귀가를 위한 가로등 설치 및 유지보수 △학교 노후 시설 개선 등 5개, 지역사회 분야에서는 △학교 보안관 인원 확충 △시·군별 청소년의 달 축제 확대 등 4개 과제를 제안했다.

또 지원 분야에서는 △나홀로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 제도 시행 등 5개, 진로 분야에서는 △청소년 진로 체험 박람회 개최 등 4개, 교통 분야에서는 △청소년 버스요금 인하 및 대중교통 환승제도 개선 등 5개, 문화 분야에서는 △청소년 스터디 카페 설치 운영 등 5개 과제를 제안했다.

나소열 부지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제시하고, 공동체의 이익을 우선하는 정책을 고민토록 하며, 상호 토론을 통한 합의 과정을 자연스럽게 체험함으로써 건강한 시민정신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청소년들이 제안한 정책은 적극 검토해 도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8/18 [08:4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