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충남 국방국가산단’ 묵은 숙제 푼다
 
문화신문

충남도의 숙원 사업인 ‘충남 국방국가산업단지’가 마침내 빛을 볼 전망이다.

도는 현 정부 국가산단 조성 공약에 반영된 전국 7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타당성 평가에서 ‘충남 국방국가산단’이 최종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     © 편집부

국토부 평가 대상은 충남 논산을 비롯해 강원 원주, 세종, 충북 오송·충주, 경북 영주, 전남 나주 등 총 7곳이다.

충남 국방국가산단은 민선 7기 도지사 공약사항으로 논산시 연무읍 일원 103만㎡ 규모이며, 내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0년 국가산단 지정, 2021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투입 사업비는 약 2000억 원이다.

도는 충남연구원의 전국 군납 업체 현황 자료 분석 결과에 따라 충남 국방국가산단에 특화도(LQ)가 높은 전투 지원 장비와 물자 등 전력지원체계(비무기체계) 산업을 중심으로 집적화하고, △3D·4D 프린팅 △AR·VR·MR △신소재 분야 등 4차 산업혁명 국방 기술 산업을 유치, 특화 발전시킴으로써 충남 동남부 지역 경제 발전을 견인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밖으로는 전력지원체계 분야를 수출 중심으로 산업구조를 전환하고, 안으로는 산·학·연 연계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도는 국방 산업 관련 연구·지원 기관 등을 충남 국방국가산단 내에 유치·설립해 전력지원체계 중소·벤처 기업들의 입주 수요를 높이고, 산업 육성 기본 토대를 마련한다.

이와 함께 ‘국방 비즈-콤플렉스(Biz-Complex)’ 내에 국방산학융합원과 충남국방벤처센터, 전력지원체계연구센터 등 관련 시설 및 기능을 집적시켜 충남 국방국가산단을 영세하고 낙후되어있는 전력지원체계 산업분야의 싱크탱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충남 국방국가산단은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 자주국방 및 방위 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연구기관이 있는 대전지역과 연계한 충청권 국방클러스터의 초석과도 같다”라며 “앞으로 예비 타당성 조사 등 후속 조치에 집중해 빠른 시일 내에 충남 국방국가산단이 조성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실장은 이와 함께 “관련 기업들이 집적화를 통한 장비·물자 성능 개선, 매출 증대 등의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 제도 및 여건을 만들어 나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 2009년 ‘국방과학산업 클러스터 구축’ 비전을 세우고, 2015년에는 국방산업발전협의회를 꾸렸으며, 같은 해 국방산단 조성 타당성 검토 및 입주 대상 기업 수요 조사를 통해 전력지원체계를 특화 업종으로 선택했다.

2016년에는 국방부와 국방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단지 지정과 국방 관련 기관 설치 지원 등을 골자로 한 상생협력 합의서(MOU)도 체결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18/09/01 [09:59]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