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소방헬기, 항공대원 수상 생환훈련에 구슬땀
 
문화신문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이창섭)는 도서 지역 환자 이송과 산불 진화 담수 등 소방활동 중 헬기가 수상에 불시착 시 항공대원의 생존을 위한 수상 생환훈련을 시행했다고 전했다.
 
▲     © 편집부

이번 훈련은 9월 4일부터 3일 동안 장거리 수영, 생환 장비(휴대용 공기호흡기, 구명동의) 사용법 등 소방헬기 불시착 시 승무원의 생존 방법을 숙달하기 위하여 실습 위주로 교육이 이루어졌다.

헬리콥터는 엔진이 동체의 윗부분에 있어 수상에 불시착 시 무게 중심이 높아 뒤집힐 확률이 매우 높으므로 항공대원들의 생환훈련은 필수 훈련이다.

항공구조대장(소방령 주동일)은 “항공대원의 안전이 곧 도민의 안전이라며, 항공대원의 인명 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생환훈련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충남 소방헬기(AW-139)는 14인승 중형급 헬기로, 교통이 불편한 섬 지역에서 반드시 필요한 장비로써 지난 2015년 11월 도입되어 23건의 해상 출동으로 10명을 병원으로 이송하였고, 11건의 산불 진화 실적이 있다.
기사입력: 2018/09/08 [09:56]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