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년에도 ‘고용률 최상위권’ 유지한다
 
문화신문

충남도가 내년 고용률 전국 최상위권 유지를 위해 일자리 창출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는 21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실·국·원·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일자리 창출 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     © 편집부

내년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고, 연말 공시 예정인 민선7기 일자리 종합대책에 반영할 주요 사업을 찾기 위해 마련한 이날 보고회는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의 총괄보고와 실·국별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신 실장은 내년 도내 고용률 64.8% 달성을 위해 신규 45건을 비롯, 총 190건의 일자리 창출 사업을 일차적으로 발굴했다고 밝혔다.

신규 발굴 일자리 사업을 보면, △사회보험료 지원 등 고용 장려금 지원 사업 3건 △찾아가는 잡다(job多)방 등 고용 서비스 제공 4건 △마을창고 이용 청년 창업공간 제공 등 창업 지원 정책 2건 등이다.

또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대학 육성 등 직업 능력 개발 훈련 6건 △미이용 산림 바이오매스 수집단 운영 등 직업일자리사업 18건 △정부 SOC 사업 등 일자리 인프라 구축 사업 6건 △노동 권익센터 운영 등 질 좋은 일자리 창출 6건 등도 신규 발굴 사업이다.

도는 현재 발굴한 일자리 사업에 대한 내년 본예산 반영을 위해 세부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오는 12월 민선7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 수립 전까지 신규 일자리 창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서 양승조 지사는 “전국적으로 고용 상황이 좋지 못하지만, 7월 충남의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5만 3000명, 8월에는 4만 9000명이 증가하는 등 전국 2위 고용률을 유지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청년 고용률은 우리 도 역시 심각하다. 위기 상황을 타계할 각별한 고민과 대책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우리 지역의 높은 고용률은 제조업에 기반하고 있다. 그러나 거제·통영·울산 등 조선업과 자동차 산업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들을 보며 많은 생각과 고민이 든다”라며 “현재의 높은 고용률을 유지시켜주는 제조업에만 기대고 있을 것이 아니라,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을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복지 서비스 확대를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처럼 새로운 시각으로 사회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주는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찾고, 미래 산업에 대비한 신산업에도 더욱 힘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올해 8만 6806개 일자리 창출을 위해 162개 사업을 추진 중으로, 지난달 고용률 65.6%로 전국 2위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67.5%로 전국 3위를 기록 중이다.
기사입력: 2018/09/22 [11:0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