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착한가격업소 신뢰도 높인다
 
문화신문

천안시가 지정·운영 중인 69개 착한가격업소에 대해 오는 8일부터 일제 정비에 나선다.

이번 정비는 공무원과 시민모니터단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모니터링반이 2011년 제도 도입 당시부터 올해 현재까지 지정된 착한가격업소를 재점검해 적격기준 유지 여부를 검토한다.
 
▲     ©편집부

모니터링반은 현장에서 직접 착한가격업소를 둘러보고 지정기준에 따라 가격·위생·품질 및 서비스 등 적격 여부를 모니터링 및 평가한 후 최종검토와 협의조정을 거쳐 업소에 결과를 통보할 계획이다.

지정기준을 유지하지 않고 있는 업소에 대해서는 착한가격업소 지정을 취소하고 제공하는 지원을 중단해 시민 신뢰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업소의 의견을 적극 반영, 민관 합동 네트워크를 구성해 소외계층 지원, 사회적 약자배려, 물가안정 캠페인도 활성화한다.

아울러 착한가격업소 홍보 매체에 대한 정비도 추진한다. 시·도, 행안부의 착한가격업소 홈페이지 현행화 및 다양한 SNS 등 온라인 홍보 플랫폼을 구축해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홍보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도 신규 업소 발굴을 위해 외식업 협회와 소비자단체의 추천 받는 등의 다양한 노력은 물론 가격 대비 고품질·서비스를 갖추고 사회적 약자에 대해 배려하는 착한가격업소 제도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윤경섭 기획경제국장은 “천안시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를 통해 대민 신뢰도와 인지도를 향상시켜 물가안정뿐 아니라 지역 공동체를 밝게 해줄 구심점이 되는 착한가격업소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06 [10:17]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