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본격 시동
 
문화신문

천안시가 과학기술 개발 지원과 지역산업 연계를 통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있는 가운데 ‘차세대 디스플레이(OLED)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시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비타당성 조사에 통과해 산업 연구개발(R&D) 분야 최대 규모인 총 사업비 5281억원(국비 3770억, 지방비 549억, 민자 962억)을 투자받는다.
 
▲     © 편집부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2단계에 걸쳐 혁신공정센터구축과 R&D연구과제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혁신공정센터는 1650억원을 들여 직산읍에 위치한 충남테크노파크 내에 지상4층, 지하1층, 연면적 1만2913㎡ 규모로 건립한다.

센터에서는 61종의 장비를 설치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플렉서블 등 핵심 기술개발과 플랫폼 구축 등 66개의 연구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생산유발액 1조60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 6461억원, 취업유발인원 1만1616명의 파급효과가 예상돼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과 더불어 FIVid*소재, 부품, 장비, 모듈, 패널기업이 집적할 수 있는 전문산업단지를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해 배후단지로 조성, 전후방 연관산업 유치로 다품종 맞춤형 디스플레이 생산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핵심기술개발 및 플랫폼 구축으로 시의 8대전략 산업 중 하나인 디스플레이 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고 혁신공정센터를 중심으로 천안시가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메카로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나노소재 △바이오 △반도체 △디스플레이(Display) △의료장비 △이차전지 △스마트기계 △자동차부품 분야를 8대 전략산업으로 선정해 다가올 미래의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FIVid : Flexible Intelligent Varied information display의 약자로 소비자 중심의 디스플레이 산업으로 CRT-PDP-LCD-OLED에 이은 5번째 디스플레이를 의미
기사입력: 2018/10/26 [14:26]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