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덕초, 서먹한 둘(2)이 사(4)과하고 화해하는 날!
 
문화신문

광덕초등학교(교장 백정현)는 10.24.(수)‘사과데이(Apple Day)’행사를 추진하였다. 급식실에서 준비한 사과와 사과엽서를 학생 및 교직원에게 전달하고 각자 사과나 감사를 전하고 싶은 사람에게 편지를 써서 사과와 함께 전해 줌으로써 서로의 우정을 돈독하게 하고, 즐겁고 행복한 학교생활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의미를 두는 행사이다.
▲     © 편집부

사과와 화해를 통해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건전한 학교문화를 조성하자는 뜻에서 모든 학생과 교직원이 참여하였다. 사과데이 포스터를 게시하고 사과의 영양교육 등 밥상머리교육과 연계하여 바른 인성교육 실천의 좋은 계기가 되었다.


‘사과데이(Apple Day)’는 학생, 교사, 부모님 등을 대상으로 화해와 용서의 운동을 벌이자는 취지로 정한 날로 매년 10월24일이다. 사과데이 의미를 살펴보면 사과가 풍성한 10월에 농가에 도움을 주며, 서먹한 둘(2)이 사(4)과하고 화해하는 날로, “나로 인해 마음 아팠을 친구나 선생님, 부모님께 사과(sorry)하고 그 징표로 사과(Apple)를 보내자는 뜻이 담겨있다.


5학년 한 남학생은 “친구에게 사과 편지를 쓰면서, 나의 잘못된 말과 행동이 친구에게는 상처가 되는 것을 깨닫고 진정으로 용서를 구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며, 모든 사람들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분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였다.
기사입력: 2018/10/26 [14:29]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