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국 산불지상진화 경연대회 최우수상
 
문화신문

충남도는 지난 15일 산림청이 주최하고 중부지방산림청이 주관한 산불지상진화 경영대회에서 전국 10개 시·도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0개팀 120명과 5개 지방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 5개팀 60여명 그리고 산불관련 관계자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 ‘2018년 전국 산불지상진화경연대회’를 개최한 결과 천안시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 편집부

 
경연대회는 산불발생시 최일선에서 산불과 사투를 벌이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와 특수진화대의 지상진화 기계화시스템 운용의 숙련도를 겨루는 경연대회겸 훈련으로 실제 산불 발생 상황을 가정한 현장에서 공무원 1명과 진화대원 11명이 한팀을 이뤄 출발지에서 500m 거리의 담수지까지 펌프, 호수, 도르래 분배기 등 산불진화기계화시스템을 활용하여 진화용수 100리터를 담수용기에 신속하게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화능력을 겨뤘다.
 
대회 결과 충남도 천안시가 최우수상을 차지하는 수상의 영광을 안았으며 전라북도 익산시시와 충청북도 보은군이 각각 우수상과 장려상으로 뒤를 이었다.
최영규 도 산림녹지과장은 “이번 경연대회를 계기로 산불 초동진화 및 야간·대형 산불 진화를 전담할 산불진화대의 지상진화 역량을 강화해 산불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1/17 [10:11]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