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내년도 예산 1조8100억 편성…올해보다 11% 증액
 
문화신문

천안시는 내년도 예산을 1조 8100억원으로 편성하고 21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내년도 예산은 올해 본예산 1조 6300억원보다 1800억원(11%) 확대 편성됐다.
▲     © 편집부

 
 
시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중 일반회계는 8.7%(1100억원) 증가한 1조 3800억원, 특별회계는 19.4%(700억원) 증가한 4300억원이다.
 
일반·특별회계 주요 항목별 세입은 지방세 4450억원, 세외수입 2290억원, 교부세 1900억원, 보조금 4808억원 등이다. 이중 보조금이 올해 대비 12% 늘어 가장 많은 증가율을 보였다.
 
내년도 세출예산안은 기초연금, 무상급식, 동남구청사 도시재생사업 등 사회적 가치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둬 편성됐다.
 
일반회계 주요 분야별로 살펴보면 △일반 공공행정분야 880억원(6.4%)△공공질서·안전 318억원(2.3%) △교육 509억원(3.7%) △문화·체육 678억원(4.9%) △환경보호 859억원(6.2%) △사회복지‧보건 4833억원(35.0%)△농림 697억원(5.1%) △산업·교통 1589(11.5%) △지역개발 1637억원(11.9%) △예비비 100억원(0.7%) △기타 1700억원(12.3%) 등이다.
 
2019년도 예산안은 오는 26일 예산안 제안설명을 시작으로 다음달 13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12월 14일 시의회 제218회 제2차정례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확정된다.
기사입력: 2018/11/23 [15:01]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