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착한가격업소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
 
문화신문

천안시가 행정안전부 주최 착한가격업소 우수시책 발표대회에서 기초자치단체 부문 1위에 올라 최우수상을 받았다.
 
22일 전북 군산시 리버힐관광호텔에서 열린 이번 발표대회는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우수한 시책을 발굴·전파 및 포상해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     © 편집부

 
이번 대회에는 1차 자치단체에서 자체 심사를 거쳐 제출된 44건 중 2차 행안부 서면심사를 통과한 5개의 광역자치단체와 20개의 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해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천안시는 심사결과에서 ‘자생력강화를 통한 브랜드 구축’사업 등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시행한 다양한 시책들에 대해 호평을 받았다.
 
그동안 시는 착한가격업소의 자생력 강화 및 브랜드 구축을 위해 특강과 컨설팅, 소규모 시설개선, 맞춤형 물품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특히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을 인식해 실현하는 업소를 발굴하고 시상했으며, 업소에 양심우산을 배부해 시민들에게 착한가격업소를 홍보하고 이미지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
 
이번 수상을 통해 시는 1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윤경섭 기획경제국장은 “착한가격업소를 널리 알려 가격표에 보이지 않는 진심이 시민들에게 전해지도록 하겠다”며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형성시켜 최종적으로는 하나의 브랜드로 구축해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1/23 [15:02]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