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졸업생 박미애 대령 69년만에 군, 정훈병과 최초 여군장군 임명
 
문화신문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 졸업생인 박미애(지리학과 83학번)대령이 육군 정훈병과 창설 69년만에 최초로 여군장군에 임명되었다.
 
▲     © 편집부

 
이번에 임명된 박미애 준장진급자는 상명대학교 지리학과 83학번으로 대학졸업 후 1988년 여성정훈장교 3기로 임관하여 육군본부 공보과 총괄장교, 5군단 정훈공보참모, 수도방위사령부 정훈공보참모, 여군 첫 한미연합사 공보실장, 육군본부 홍보과장 등 전·후방 각지 및 정책부서에서 정훈공보분야의 주요직책을 두루 역임하였다.
 
박미애 준장진급자는 정훈교육, 홍보 및 공보, 문화예술 분야에 정통하고 특히 군 홍보사안에 대해 핵심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전달하는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육군본부 홍보과장 재임시에는 군 최초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개설 하는 등 육군의 온라인 소통채널을 최고 수준으로 이끌어 올렸으며 여군 특유의 섬세함과 탁월한 소통능력으로 따뜻한 리더십을 발휘하는 덕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사입력: 2018/11/23 [15:04]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