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민선7기 주민 복지 향상 ‘이정표’ 세운다
 
문화신문

충남도는 2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제4기 지역사회보장 기본계획(2019∼2022년)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공청회를 개최했다.
 
도민과 현장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공청회는 연구용역 수행 기관인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의 기본계획안 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     © 편집부

 
 
지역사회보장 기본계획은 사회보장급여법에 근거해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지역 특성과 욕구에 맞는 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사회 문제 완화와 주민 복지 향상 등을 위해 4년에 한 차례씩 수립하고 있다.
 
‘다 함께 행복한 복지수도 충남, 함께하는 복지·감동 주는 충남’을 목표로 설정한 이번 기본계획은 △커뮤니티 공공성 강화 △일자리 창출을 통한 생활 안정화 △복지 서비스 확대 및 전문성 강화 △안전 및 인권 등 4대 추진 전략과 26개 중점 추진 사업 등으로 구성했다.
도는 기본계획안 마련을 위해 TF팀 운영, 사회보장 분과별 토론회 등을 통해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와 실무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사회보장 수요 및 자원 조사, 워크숍 등을 통해 도내 복지 여건을 진단해왔다.
 
이종민 도 복지정책과장은 “제4기 지역사회보장 기본계획은 앞으로 4년 동안의 도민 복지 향상을 위한 것으로, 민·관이 협력해 수립 중”이라며 “도민과 전문가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기본계획이 민선7기 더 행복한 복지수도 충남의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지역사회보장 기본계획에 반영, 도 사회보장위원회 심의와 도의회 보고 등의 과정을 거쳐 보건복지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11/30 [14:26]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