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노사민정 협력 활성화’ 2년 연속 ‘대상’
 
문화신문

충남도가 고용노동부 주관 지역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 평가에서 2년 연속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도는 26일 서울 엘타워 빌딩에서 열린 ‘2018년 노사문화 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서 지역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     © 편집부

 
도의 이번 수상은 안정적인 노사민정협의회 운영을 위해 사무국을 충남고용네트워크에 위탁 운영하며, 지역 내 네트워크를 구축해 온 점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또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착한일터 인증’, ‘잡(job)담 콘서트’, ‘마이크를 부탁해’ 등 사회적 대화를 추진하고,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찾아가는 힐링캠프’ 운영을 통해 미조직 노동자 보호 사업을 추진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2년 연속 대상 수상은 충남도가 그동안 추진한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조성과 지역 중심의 고용 친화적 환경 조성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며 “앞으로도 고용과 노동, 훈련 등을 중심으로 노사민정협의회가 제 역할을 수행해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에도 대화와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조성, 일·생활 균형 실현을 위한 지역 실천단 활동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18/12/28 [10:30]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