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새해에도 시정의 중심은 ‘시민’
 
문화신문

천안시가 2일 시청 봉서홀에서 구본영 시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시무식을 개최하고 더 큰 천안, 더 큰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     © 편집부

 
 
구본영 시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지난 2018년을 민선 6기를 마무리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바탕으로 민선 7기 시정의 비전과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큰 밑그림을 그린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구 시장은 “지난해는 정부 5개년 계획에 3개 대규모 국가사업을 반영시키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둠은 물론 수상의 영예도 있었다”며 “올해는 민선7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실질적인 첫 해로 달라진 시정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를 가시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안전, 일자리, 복지 분야를 2019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문화·체육·복지 시설과 같은 지역밀착형 생활 SOC 사업을 확대하는 등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일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 시장은 △더 많은 일자리, 더 좋은 일자리 창출 △시민 모두가 함께 누리는 따뜻한 복지 실현 △사람 중심의 안전한 도시, 편리한 교통체계 확립 △100만 인구에 대비한 미래성장 도시기반 구축 △삶의 질을 높이는 문화 인프라와 교육지원 확대 △경쟁력 있는 미래농업 육성 △소통·공감·화합의 열린행정 구현을 주요 역점시책으로 제시하며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구 시장은 “지방분권, 4차 산업혁명 등 다양한 변화가 예상되는 올해, 변화에 대응하고 새롭게 창조한다는 ‘응변창신’의 자세로 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해 천안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구 시장은 기해년 새해 첫 공식 업무로 천안시노인종합복지관, 제6일반산업단지(풍세), 삼거리공원(명품화사업) 등 주요 역점사업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현장의 애로사항 등 생생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기사입력: 2019/01/04 [12:37]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