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설 명절대비 물가안정 특별대책 추진
 
문화신문

천안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인상이 예상되는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요금 등 30개 주요품목에 대한 집중관리를 통해 지역물가안정에 힘쓰기로 했다.

 

시는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기간을 설 명절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판매가격과 단위가격 표시여부 등에 대해 중점 지도·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     © 편집부

 

사과, 배 등 20개의 성수품과 이·미용료 등 10개 개인서비스요금을 중점관리 대상품목으로 정하고, 가격동향을 점검해 2차례에 걸쳐 물가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소비자단체와 연계해 물가안정 캠페인도 펼친다. 22일에는 소비자모임 천안아산지부와, 29일에는 소비자교육중앙회 천안시지회와 터미널, 신부상점가 주변, 중앙시장 일원에서 부당한 가격인상 자제, 착한가격업소 이용하기, 검소하고 알뜰한 차례상 차리기 등 시민을 적극 독려할 예정이다.

 

현석우 일자리경제과장은 설 명절 분위기를 틈타 가격을 인상하는 일부 사례가 있는 만큼 지방물가관리품목 등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가격조사를 실시하고, 다양한 물가안정시책을 펼쳐 서민생활 안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1/18 [10:33]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