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헬기 지난해 223건 출동…67명 이송
 
문화신문

 

충남소방헬기가 지난해 223차례 출동해 67명의 환자를 이송하는 등 각종 재난현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맹활약하고 있다.

 

▲     © 편집부

 

22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충남소방헬기는 육상 구조 활동이 힘든 산악이나 해상, 도서지역의 인명 구조, 산불 진압, ·야간 응급환자 이송, 조난자 수색·정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충남소방헬기 출동 현황은 구조 33구급 44화재 진압 6기타 43건 등이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1125일 천안 광덕산 산행 중 심정지가 발생한 70대 남자를 이송했고, 1215일에는 60대 뇌졸중 환자를 태안에서 천안 단국대병원을 옮겨 생명을 구했다.

 

122일에는 태안군 나치도 앞바다에서 어선 표류 실종자 수색 작업에 투입되기도 했다.

 

윤순중 도 소방본부장은 충남소방헬기는 산악과 도서지역 등 지상에서의 접근이 어려운 곳에서 활동하며 소방 활동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다올해도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적인 관리와 훈련을 통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임무를 완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충남소방헬기는 이탈리아산 AW139 기종으로 자체 중량 3730, 항속거리 798, 최대 이륙 중량은 6400에 달하며, 17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최대 인양 능력은 2200으로, 밤비바켓을 활용해 1500의 소화용수를 담을 수 있는, 다수 인명 구조 및 후송, 산불 진화에 특화된 대형 헬기다.


기사입력: 2019/01/26 [15:09]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