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청소년들의 마음에 적신호가 울리고 있다
 
문화신문

 

  (재)충청남도청소년진흥원 박영의 원장은 2018년 충청남도 ‘청소년동반자’들이 개입한 청소년상담은 1,641명이었으며, 이 중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청소년은 778명으로 전체 사례의 48%를 차지하였다고 하였다. 여기서 ‘청소년동반자’란 심리상담 뿐 아니라 찾아가는 상담, 청소년이 필요로 하는 자원을 연계(보건, 법률, 교육, 복지 등)하여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하는 청소년상담분야에 자격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를 말한다.

 

▲     © 편집부


청소년동반자의 주요대상이 중·고위기 청소년임을 감안했을 때 절반에 가까운 청소년이 고위험군에 속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심각성을 알리는 경고등으로 볼 수 있다.

 

  고위험군 청소년들의 고민 1위는 정신건강(우울, 불안, 품행성 및 분노조절 문제, 자해, 자살 등) 문제로 전년 대비 27% 급증하였으며, ‘충청남도청소년위기실태조사’에 따르면 자살시도(5.9%)나 계획(2.1%)을 하는 청소년의 수가 증가 하고 있다는 결과가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충청남도의 한 ‘청소년동반자’에 의하면 “불안, 우울, 자해, 자살로 인한 상담의뢰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위험수준 역시 점점 심각해지고 있어 혼자서 고민하기 보다는 지체 없이 상담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한다.

     

  (재)충남청소년진흥원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진종순센터장은 “상담은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훌륭한 수단 중 하나이다. ‘청소년동반자’는 충남 15개 시·군에 모두 배치되어 있으며, 24시간 이용 가능한 청소년전화 1388을 통하여 신청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2/09 [09:53]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