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회단체“유성기업 노사, 분쟁 해결 나서라”
 
문화신문

 

충남도와 도내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유성기업 노사 분쟁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와 도의회, 아산시, 아산시의회, 고용노동부 대전지청·천안지청, 충남인권위원회, 충남노동정책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등으로 구성된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충남민관협의체14일 도청 소회의실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     © 편집부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국가인권위원회 결정문 취지 및 유성기업 현황을 청취 한뒤,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방향 논의하고, 입장문을 채택했다.

 

민관협의체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8년 간 지속된 노사분쟁으로 유성기업 전체 근로자의 정신적 육체적 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임을 확인했다신속한 치유와 노사 자율교섭을 통한 분쟁 해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유성기업 노사는 현재의 노사 분쟁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 내용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속한 분쟁 해결을 위해 노사 양측은 책임과 결정권을 가진 실질적인 대표자가 단체교섭에 임하고 215일부터 38일까지 집중적인 교섭을 진행해 적극적인 합의를 모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민관협의체는 이와 함께 집중교섭 기간 중 노사는 상호 분쟁을 유발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지 할 것도 요청했다.

 

민관협의체는 이밖에 노사 합의 도출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과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나소열 부지사는 “8년이라는 오랜 시간에 걸친 분쟁에 따라 유성기업 근로자들의 정신건강이 심각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노사 모두 전향적인 자세로 그동안의 앙금을 버리고 대타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가 유성기업 근로자 건강 상태를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 근로자 433명 가운데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는 응답이 61.8%로 나타났다.

 

또 최근 5년 간 음주가 늘었다는 응답은 49.9%, 최근 1년 간 자살을 생각해봤다는 응답은 18.4%, 배우자 또는 연인과의 관계가 악화됐다는 응답은 53.3%, 친구 또는 동료와의 관계가 악화됐다는 응답은 74.5% 등으로 집계됐다.

우울증 징후가 있는 근로자는 13.6%,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징후가 있는 근로자는 7.4%로 조사됐다.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징후자 가운데 자살을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근로자는 23, 실제로 이를 시도한 경험이 있다는 근로자는 6명으로 확인됐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이 같은 결과를 토대로 도에 유성기업 사태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중재할 수 있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기사입력: 2019/02/16 [09:10]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