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충남 최대 규모 3대 무상교육 본격 시행
 
문화신문

 

천안시는 차별 없는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올해 새 학기부터 고교 무상교육·고교 무상급식·중학교 무상 교복 지원을 본격 시행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천안시 고등학교 수업료 등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과 동시에 충남도 최대 규모인 시비 7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고교 무상교육을 추진한다.

 

고교 무상교육은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구입비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지원 대상은 천안 소재 23개 공·사립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19603명이다.

 

학생 1인 당 평균 수업료 81만원, 학교운영지원비 25만원, 교과서구입비 10만원 등 총 116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올해부터 고교 무상급식도 확대해 올해 23개 고등학교에 대한 무상급식비 140억원과 친환경식재료 차액지원 77억원 등 전년대비 188억원이 증액된 532억원을 지원한다.

 

무상급식 혜택은 관내 245개 초···특수학교 학생 93228명에게 돌아갈 전망이다.

 

고교 무상급식을 위해 시는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신축하기로 하고 지난해 말 부지매입을 완료했으며, 올 하반기에 착공해 2020년 식자재를 현물로 공급할 계획이다.

 

·고등학교 무상교복은 올해 중학교에 입학한 신입생 6277명을 대상으로 1인 당 30만원의 현물을 지원하게 된다. 2020년도에는 고등학교 신입생으로 제도를 확대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구본영 시장은 “3대 무상교육으로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교육서비스에 대한 공적 책임을 강화해 교육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학부모의 실질적인 교육비 부담 경감과 보편적 교육복지로 민선7기 핵심가치인 아이와 여성이 행복한 천안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3/08 [11:38]  최종편집: ⓒ ccnweek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