多문화소통프로그램 ‘우리 끼리끼리’
 
문화신문

 

천안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윤연한)는 오늘 2019315일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등 결혼이민자 10명으로 구성된 다문화이해프로그램인 [우리 끼리끼리]를 진행했다.

▲     © 편집부

 

우리 끼리끼리는 총 9회기로 진행될 예정이며 첫 모임이었던 오늘은 국경없는 식탁이라는 주제로 자기소개와 각국의 음식을 먹으며 문화와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으로 진행될 8회기는 각국의 꽃을 이용한 꽃꽂이 활동을 통해 한 곳에 어울린 꽃들에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는 꽃길’, 성장영화를 감상 후 한국에 와서 힘들었던 때를 얘기해 보며 앞으로 이루고 싶은 자신만의 목표를 나누는 청춘시네마’, 읽기 어려웠던 동화책의 숨은 뜻이나 표현들까지도 자세히 배워 자녀에게 한국 동화를 읽어주는 인생동화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진행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적인 차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혼이민자들이 문화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 경험하고,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적응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국결혼이민자 A씨는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좋고 나와 내 자녀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아 기대된다. ’우리끼리라는 말은 한국에만 있는 말인 것 같은데 정감 있고 따뜻한 의미를 갖고 있는 단어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연한 천안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이번 우리 끼리끼리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함께 진행하는 남서울대학교 청춘램프 동아리회원들께 감사하며" 앞으로 8회기 진행되는 동안 우리 다문화 가족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수용하여 글로벌 리더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3/16 [09:16]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