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태안에서 소나무재선충병 최종 확인
 
문화신문

 

충남도는 태안군 안면읍 일원에서 소나무 4본이 재선충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 역학 조사 및 긴급 예찰·방제 작업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     © 편집부

 

도에 따르면 태안군 안면읍 정당리 1311-34번지 외 2필지에서 소나무 4본이 재선충병에 감염됐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지난달 25일 해당지역 예찰활동을 통해 고사목을 발견해 시료를 조사한 결과, 1차 감염 판정(314)을 내렸다.

 

이어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조사한 결과, 소나무 4본이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와 관련 도와 국립산림과학원은 재선충병 발병원인을 역학조사를 실시해 이를 규명하고, 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밀 예찰 및 긴급 방제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도는 중부지방산림청, 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본부와 합동으로 발생구역 주변 10반경에 대한 항공·지상 예찰을 실시한다.

 

발견된 감염목이나 감염 의심목 주변 2030m 반경에 대해서는 3월 말까지 파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재선충병 발생 2반경인 안면읍 정당·창기·승언리와 남면 신온리 등을 소나무류 반출 금지 지역으로 지정한다.

 

최영규 도 산림자원과장은 재선충병은 감염목을 조기에발견해 신속하게 방제하는 것이 피해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라며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예찰과 신속한 방제를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서는 2012년 보령시 청라면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10개 시군에서 피해가 발생됐다.

 

태안군은 20146월 안면읍 정당리에서 최초로 재선충병이 발생한 후 4년 만인 20186월 청정지역으로 지정됐으나, 8개월여 만에 다시 발생했다.


기사입력: 2019/03/22 [11:5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