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여섯 번째 단지형 외투지역 탄생
 
문화신문

 

충남도는 당진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FIZ)20일자로 도내 여섯 번째 단지형 외투지역으로 신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외투지역은 대규모 외자유치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위원회 의결을 거쳐 시·도지사가 지정·고시한 지역을 말한다.

 

▲     © 편집부

 

단지형 외투지역은 첨단기술을 보유한 외국인기업의 국내 투자 촉진을 위해 저렴한 가격에 공장 부지를 임대할 목적으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 조성한 지역으로, 외투기업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인센티브 제공 방법이다.

 

이번 송산2-2 외투지역은 당진시 송산면 동곡리와 가곡리 일원 117936규모다.

 

송산2-2 외투지역 조성을 위한 총 사업비는 410억 원으로, 국비 확보액은 246억 원이다.

 

도는 이번 신규 지정·고시에 따라 토지 매매계약 등 관련 절차를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이영석 도 외자유치팀장은 외투기업에 있어 최고 인센티브는 임대 부지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특히 국가와 지자체의 재산 확대, 저렴한 부지 제공에 따른 외자유치 활성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는 민선5기부터 유치한 66개 외투기업 중 36개 기업(54.5%)에게 임대 부지를 제공했으며, 유치 협상 중인 외투기업 대다수도 임대 부지에 입주할 예정이다.

 

도는 앞으로도 외투기업 인센티브 제공을 위한 기반 조성 및 국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03/22 [11:54]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