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전국 최초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 구축
 
문화신문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의 기술개발 성과를 보고하고, 이를 활용한 모바일 앱을 공개했다.

 

▲     © 편집부

 

충남도는 28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성과 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성과 보고회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중앙부처, 기관, 학계 관계자 100명이 참석했으며 기술 소개 및 성과 보고, ‘랜드로(Land-RO)’ 모바일 앱 소개, 질의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도는 지난해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아갈 매개체 개발을 통해 도내 ICT 스타트업을 성장시키고 청년 일자리창출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으로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을 구축했다.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은 지적도를 기반으로 하는 위치정보와 실제 장소 또는 사물에 가상의 정보를 덧붙여 보여주는 증강현실 기술을 융합해 재난·재해 안전 관리 문화·관광 생활 안전 부동산 생활 편의 범죄 예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원하는 기술 공유개방시스템이다.

 

또한 도는 이날 보고회에서 위치기반 증강현실 기술로 구축한 토지정보 증강현실 앱랜드로(Land-RO)’를 선보였다.

 

랜드로(Land-RO)’ 앱은 현장에서 스마트폰 카메라를 비추면 지적도 및 토지인허가 정보 확인, 토지이용 행위 규제 정보 확인, 가상 주택 건축 시연 등이 가능하다.

 

랜드로 앱만 있으면 복잡한 서류 열람 없이도 현장에서 위치 찾기는 물론, 다양한 토지정보를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양승조 도지사는 그동안 도는 공유와 개방을 높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준비해왔고, 오늘 그 결실 중 하나인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을 내놓게 됐다면서 올해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건물을 비추면 현장에서 즉시 건축물대장정보와 도로명주소를 알 수 있도록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국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랜드로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3/29 [09:5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