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군의장협의회,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상향 촉구
 
남재희

 

충남 시군 의장협의회(회장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12() 공주시의회에서 열린 87차 충남 시군 의장협의회 정례회에서 천안시의회 인치견 의장이 제안한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상향 촉구 건의문을 채택했다.

 

▲     ©편집부

 

인치견 의장은 건의문을 통해 411일은 19193.1운동 직후 국내외에서 활동하던 많은 민족 지도자들이 상하이에 모여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민주공화제를 표방한 임시정부가 출범한 역사적인 날이며, 임시정부 수립은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의 시작이라 말했다.

 

또한 천안 목천에서 태어난 이동녕 선생은 20대 후반 독립협회 가입을 시작으로 신흥무관학교의 전신인 신흥강습소 설립 및 초대 소장을 지냈으며, 19194월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했고 임시의정원 초대의장과 국무총리, 국무령, 주석을 역임 하셨다임시정부의 중심에는 석오 이동녕 선생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시정부의 정신적 지주로 한 평생을 민족의 독립을 위해 바쳤던 이동녕 선생이 2등급인 건국훈장 대통령장에 추서 되었다는 것은 당시 정부가 임시정부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의지가 얼마나 약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잘못된 역사의 평가는 바로잡아야 하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춰 임시정부의 정신적 지주인 석오 이동녕 선생의 삶과 공적이 제대로 된역사의 평가를 받고 이를 계기로 선생의 숭고한 뜻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며 충남 시·군 의회 및 충남도민의 지지를 요청했다.

 

협의회는 채택된 건의문을 정부 및 관계기관에 전달하여 석오 이동녕 선생의서훈등급 상향을 강력하게 촉구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4/13 [10:15]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