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신 노조위원장 61.77% 득표 '재선 성공'
 
문화신문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 김태신(51·행정7) 현 위원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 10일 치러진 제2대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 임원선거 결과, 총 유효투표수 722표 중 446(61.77%)를 얻어 기호2번 김태신-최정희(47·사무총장) 후보가 당선됐다.

임기는 2년으로 오는 2021430일까지다.

▲     © 편집부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충남도청 지하주차장 건립, 시간외수당의 근본적인 개선, 충남공무원수련원 건립,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제도 정착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 위원장은 1994년 동양일보에 입사, 취재기자로 활동하다가 지난 2000년 충남도청에 들어와 현재 공보관실에서 근무 중이다. 그는 대전 명석고와 충남대학교 철학과(학사), 한남대학교 대학원 언론홍보학과(석사)를 졸업했다.

김 위원장은 다시 한 번 신뢰를 보내준 조합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안으로는 조합원들의 복지향상에 힘쓰고, 밖으로는 다양한 사회봉사를 펼치는 등 올바른 공직자의 모습을 실천하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7년 출범한 통합노동조합은 지난 2년간 도정사상 처음으로 단체협약 체결, 역량평가제도 폐지, 전 직원이 함께하는 치맥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기사입력: 2019/04/13 [10:19]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