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수산가공식품 1000만 달러 수출 계약 성과
 
문화신문

 

충남도는 27일 천안 신라스테이홀텔에서 ‘2019년 상반기 수산식품 수출 상담회을 열고 10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     © 편집부

 

도와 충남경제진흥원이 함께 진행한 이번 상담회는 도내 수산 기업의 인지도를 높이고, 해외 바이어를 발굴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상담회에 참가한 수산 기업은 조미·스낵·스시 김 16개사, 소금 2개사, 감태 1개사, 해삼 1개사, 키조개 1개사, 간장게장 1개사 등 총 22개사다.

 

이들은 홍콩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러시아. 중국 등 유력 바이어를 대상으로 도내 수산식품의 강점을 알리는 일대일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그 결과, 22개 업체가 총 117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 서천 소재 해담솔은 중국, 홍콩바이어를 대상으로 100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도내 수산식품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알렸다.

 

김종섭 도 어촌산업과장은 이번 수출상담회는 도내에서 생산·제조한 우수 수산가공식품을 해외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앞으로도 참여 업체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으로 지역 수산식품의 홍보와 수출시장 저변 확대를 통한 대외 경쟁력 및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하반기 중국, 홍콩 등 아시아 지역 대형마트 식품 구매담당자를 대상으로 수출상담회를 진행, 충남 수산식품의 세계화를 꿰찰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6/29 [09:35]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