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16일 도청서 역대 도의장과 소통의 시간 마련
 
문화신문

 

▲     © 편집부


 

충남도는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발판을 마련한 역대 도의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민선7기 도정 현안에 대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양승조 충남지사와 유병국 의장, 이종수 전 의장(5대 전후반기, 6대 전반기)을 비롯해 김재봉(6대 후반기), 이복구(7대 전반기), 박동윤(7대 후반기), 정순평(8대 후반기), 유병기(9대 전반기), 이준우(9대 후반기), 김기영(10대 전반기), 윤석우유익환(10대 후반기) 역대 의장 10명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민선7기 주요 정책으로 추진 중인 경제와 복지가 선순환 하는 체계 구축 저출산·고령화·양극화 위기극복 실천 방안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지역 발전 계획 등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역대 도의장들은 지금까지 이뤄온 도의 성과를 축하하고,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선도할 수 있는 정책들을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혁신도시 지정,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내포신도시 활성화 등 당면한 주요 현안들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올해부터는 균형 잡힌 지역발전과 도민 삶의 질 제고에 더욱 큰 신경을 쓰고 있다앞으로 지금까지 달성한 성과들을 보다 내실 있게 다져나가고, 당면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도민 행복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도민의 부름을 받은 현직 도지사로서 220만 도민을 대표해 오늘날 자랑스러운 충남을 만들어주신 역대 의장님들의 큰 역할과 족적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9/08/17 [08:1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