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교수·연구진 유성기업 노사 통 큰 결단 촉구
 
문화신문

 

충청권 교수와 연구진 등이 9년째 이어지는 유성기업 노사 갈등에 우려를 표명, 정상화를 위한 통 큰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     © 편집부

 

지난 12일 도와 아산시가 유성기업 노사 양측에 조건 없는 집중교섭 참여를 촉구했으나, 의견차로 협상 테이블이 만들어지지 않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하재룡 선문대학교 교수를 포함한 68명의 충청권 교수·연구진들은 21일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유성기업 노사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앞서 현대자동차 부품업체인 유성기업은 2011년 노조가 사측의 주간 연속 2교대 합의 조항불이행에 반발해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그러자 사측은 직장폐쇄로 맞서는 등 노사 갈등이 9년째 이어지고 있다.

 

김주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는 성명서 발표 취지를 설명한 뒤 이번에도 유성기업의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향후 기약 없는 장기간 노사분쟁으로 충청지역 노사관계 및 자동차부품업체들의 미래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는 골든타임 내 해결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성기업 사태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지역사회와 종교계의 노력에 이제는 유성기업 노사가 진정성 있게 화답해야 한다노사는 대화의 창구에 조건 없이 참여,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대승적 차원의 통 큰 결단을 내려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지역사회 및 종교계는 유성기업 노사문제를 종식하기 위해 집중교섭을 포함한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한다충남도는 장기분쟁으로 근로자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해 심리치유사업을 시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충남도와 아산시 및 3대 종단이 제안한 집중교섭(19일부터 23)은 유성기업 노사 간 다른 주장으로 불발됐다.

 

도 관계자는 현재 집중 교섭을 통한 사태 해결에 노사 간 이견이 커 교섭이 추진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8/24 [09:23]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