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천 자전거도로 정비공사 2구간 완료
 
문화신문

 

천안시는 천안천 자전거도로 2구간 정비공사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천안천 자전거도로 정비사업은 사고예방과 이용자들의 편익을 위해 총 38억을 투입해 3구간으로 나누어 총 9.7km 구간에 설치된 산책로의 보도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하고, 편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     © 편집부

 

 

지난해에는 신방동 하수처리장에서 용곡동 아이파크 아파트까지 약 3.3km 구간을 정비했고, 이어 올해는 신부동 대림아파트까지 약 4.4km 구간을 이번 2차 구간 정비를 완료했다.

 

천안천 자전거도로는 휴식공간과 다목적 시설이 설치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되며 천안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10월부터는 신부동성당~신성교 구간 등 미개설 구간 약 2km 자전거도로 설치 완료로 천안천 자전거도로 정비공사는 마무리될 계획이다.

 

이경배 건설도로과장은 보도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휴식공간과 부대시설 설치로 쾌적하고 안전한 자전거 도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9/28 [13:48]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