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본격화
 
문화신문

 

▲     © 편집부


 

천안시가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를 구축한다.

 

시는 지난 29일 열린 제22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담은 천안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 사업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확대하고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를 강화하며, ‘주민이 만드는 자치, 공동체가 함께하는 복지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 사업을 위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담당할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17개 추가 신설하고, 주민자치 제도적 기반마련을 위한 전담인력 등 84명의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전담인력을 읍면동에 배치할 계획이다.

 

전 읍면동에 구성될 맞춤형복지팀은 복지담당 인력뿐만 아니라 간호 인력도 배치해 시민이 복지와 건강서비스를 한 번에 상담 받을 수 있는 보건복지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주민이 지역사회의 주인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의 관점에서 읍면동의 기능을 개선하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를 구축해 주민에게 더욱 다가가는 복지와 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 스스로 자치의 주인공이라는 자긍심과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1/02 [10:52]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