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인애학교, 핸드볼부 창단문화제 개최
 
문화신문

 

천안인애학교(교장 김선태)1121() 체육관에서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통합스포츠(unified sports) 장을 여는 핸드볼부 창단문화제를 개최하였다.

 

▲     © 편집부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통합스포츠를 통해 장애학생들이 사회적 구성원으로서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창단된 천안인애학교 핸드볼부는 신체활동을 통한 체력증진 및 신체단련을 하며 장애학생의 통합스포츠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대한핸드볼협회에서 지원금 2천만원, 충남핸드볼협회에서 훈련용품으로 핸드볼 공 지원, 충남체육회에서 핸드볼 선수단에게 핸드볼 양말을 후원하여 천안인애학교 핸드볼부의 훈련을 지원한다.

 

이번 창단문화제는 장애인 비영리기관인얼쑤 예술단의 신명 나는 사물놀이 공연과 천안 백석중학교 윈드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선율로 막을 열었다. 이후 김선태 교장의 인사말과 충남핸드볼협회장의 축사가 이어지고 학생들의 문화예술공연이 펼쳐졌다.

 

김선태 교장은 장애학생들은 학교를 졸업하면 사회로 나가 비장애인과 함께 생활해야 한다. 하지만 특수학교 특성상 비장애인과 함께 생활하는 물리적 시간이 현저하게 부족하다. 이에 핸드볼부는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통합스포츠를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고 사회적응능력을 신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또한 장애학생들의 자존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하였다.

 

향후 천안인애학교 핸드볼부는 중학교 스포츠클럽 핸드볼대회 참가와 3년 내 정식 핸드볼대회에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직 공을 던지고 받는 기술은 미숙하지만 핸드볼을 향한 학생들의 열정만큼은 오늘의 추위를 녹일 만큼 뜨겁다.


기사입력: 2019/11/23 [10:53]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