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2019년 12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문화신문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윤봉길을 2019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개최한다.

 

전 시 개 요

 

 

 

 

 

 

 

 

 

 

 

기 간 : 2019. 12. 1. ~ 12. 31. (한 달간)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

내 용 : 윤봉길 사진 등 7

윤봉길은 1908621일 충청남도 예산에서 태어났다. 1918년 덕산공립보통학교에 입학하였으나 19193·1운동이 일어나자 식민지 교육을 거부하며 학교를 자퇴하였다. 이후 1921년 오치서숙에서 한학을 수학하였다. 동시에 동아일보개벽등을 구독하며 신문물과 신사상을 받아들였다.

▲     © 편집부

 

이후 윤봉길은 1926년 야학당을 개설해 한글을 가르치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농촌계몽운동을 전개하였다. 1927년에는 한글교육과 민족의식 고취를 위해 농민독본을 집필하여 교재로 사용하였다. 1928년에는 일제의 식민지배로 피폐해진 농촌을 부흥시키고자 부흥원을 설립하고 이듬해에는 월진회를 조직하여 농촌 개혁운동을 추진하였다.

 

광주학생운동을 통해 농촌 개혁운동보다 민족 독립이 먼저라는 것을 깨닫은 윤봉길은19303월 중국으로 망명하여 다롄과 칭다오를 거쳐 상하이에 도착하였다. 그곳에서 김구를 만나 독립운동에 헌신할 뜻을 전달하였다. 그러던 중 1932429일 홍커우공원에서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과 일본의 상하이 침략 승리 기념식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투탄의거를 결행하기로 결심한 후 의거 3일전인 426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하였다.

 

거사 당일 윤봉길은 기념식에 참석한 시라카와 대장과 노무라 중장 등이 있는 단상 위로 폭탄을 던져 침략 원흉을 처단하였다. 이 의거는 세계 각지에 보도되어한국인의 독립의지를 알렸으며, 중국 국민정부가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하는 계기가되었다. 윤봉길은 일본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9321219일 일본 가나자와육군형무소에서 순국하였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19/11/30 [09:51]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