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원자력 산업발전 유공 국무총리 기관표창
 
문화신문

 

천안시가 27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제9회 원자력안전 및 진흥의 날 기념식에서 원자력 산업발전 유공으로 국무총리 기관표창을 받았다.

 

▲     © 편집부

 

이날 표창은 원자력산업 및 원자력 기술개발 분야에 뛰어난 업적이 있는 유공자의 자긍심과 명예를 고취시키기 위해 추천을 받아 수여됐다.

 

시는 지난해 6월 직산읍 판정리 라돈침대 사태 시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장을 수시로 방문하며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지속적인 이해와 설득으로 농성해제 및 집단민원을 해결한 공로로 받게 됐다.

 

또 전국 각 지역에 묶여있던 라돈침대 매트리스를 지역주민과의 협의와 협조 끝에 천안시로 이송해 원만히 사건을 해결함으로써 집단민원 해결의 모범적인 선례를 남겼다는 평가다.

 

송태호 청소행정과장은 직산읍 판정리 지역주민들의 대승적인 결단이 있었기에 사태를 해결할 수 있었다이번 표창의 공을 지역 주민들에게 돌리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2/28 [11:18]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