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500만 그루 나무심기 32.5% 달성
 
문화신문

 

천안시가 미세먼지 없는 녹색도시 구현을 위해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500만 그루 나무를 심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32.5%(1628300그루) 식재율을 달성하며 프로젝트를 순탄하게 진행하고 있다.

 

▲     © 편집부

 

시는 나무로부터 더 큰 내일로()! 500만 그루, 나무로 푸른도시 천안이라는 슬로건 아래 500만 그루 나무심기 프로젝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로드맵에 따라 4대 추진전략을 비롯한 34개 주요 중점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535800그루를 심은데 이어 올해는 1092500그루를 심어 당초 2년 동안 심을 계획이었던 1586천 그루를 102.6%(42300) 초과 달성한 1628300그루를 심었다.

 

그동안 시는 나무심기와 산소생성숲을 조성해 이팝나무 등 5113그루를 식재했으며 관공서와 제일고 등 학교에 12278그루를 지원했다.

 

미세먼지 차단숲에 59874그루, 명품 무궁화 테마공원에 4289그루 등 공공부문에서 776000그루가 심어졌고, 성성2지구 도시개발사업 47196그루 등 민간부문에서 852000그루를 심었다.

 

내년에는 129만여 그루, 2021년에는 132만여 그루, 2022년에는 110만여 그루를 심어 500만 그루 목표를 넘겨 달성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시는 보여주기식 행정의 전형인 목표대비 실적 달성을 위한 정책구호가 아닌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적인 도심녹화 조성 의식 확산과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식목행사를 관주도의 일방적 기념행사가 아닌 시민이 참여하는 캠페인으로 추진해 나무심기 운동 확산 및 나무심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내년 산소생성숲 조성 행사는 단체, 학생 등 각계계층이 참여한 가운데 시민들이 일상에서 친근하게 나무심기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음악과 이벤트 등이 어우러진 나무심기 기념행사로 마련할 예정이다.

 

김덕환 도시건설사업소장은 깨끗한 공기 생성을 위해 우리가 일상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실천방법은 나무 심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나무심기를 누구나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참여할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2/28 [11:19]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